본문 바로가기

거제도를 여러번 다녀봤음에도 신선대는 처음이다. 신선대의 첫느낌은 마치 숨어있는 보석을 보는 느낌이다. 바람의 언덕이 너무 유명하다보니 바로 앞에 있는 신선대는 상대적으로 손해를 보는 감이 있지만 바람의 언덕과는 또다른 매력이 있음에는 분명하다.
바람의 언덕이 부드런운 푸른 잔디밭으로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면 반대쪽에 있는 신선대는 강인한 바위로 사람의 호연지기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경상남도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 도장포마을 바닷가에 있는 커다란 바위이다. 신선이 놀던 자리라 하여 신선대라고 불릴 만큼 경치가 뛰어나다. ‘갓’처럼 생겨 갓바위라고도 불리는데 벼슬을 원하는 사람이 이 바위에 득관(得官)의 제를 올리면 소원을 이룬다는 속설이 있다. 바위에 서면 멀리 다도해 풍경이 펼쳐지고, 바위 옆으로는 몽돌이 깔려 있는 작은 해수욕장인 함목해수욕장이 있다. 도장포마을 언덕에는 전망대가 있어, 탁트인 바다 풍경을 감상하기에 좋다.
[네이버 지식백과] 신선대 [神仙臺] (두산백과)

함목삼거리에서 갈곶리방향으로 오다보면 해금강테마박물관이 보인다.
그곳에서 왼쪽은 바람의 언덕이고 오른쪽은 신선대이다. 신선대쪽으로 발길을 돌리면 보이는 바위가 있다.


신선대에서 파라다이스 오션힐 방향으로 보는 VIEW다.








이른봄이라 그런지 개구리알? 이 있다.
갖태어난 올챙이 들도 보인다. 아이들에게는 자연학습장이 따로 없다.




신선대 여행정보

항목 내용
주차 해금강테마박물관 정문앞에 조그만 주차장이 있다. 너무 작아서 성수기 때는 이용이 힘들것 같다.
입장료 무료


조's

여행과 맛집 그리고 일상에 대해 나만 몰랐던 이야기들..

0